자유게시판

느낌
2018.10.15 09:35

고 김창호 대장

조회 수 516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참 어두운 주말이었습니다.  한 개인의 마음 세계에서는... 


그 것은 실제 일어난 일이 아니라 지난밤 악몽의 뚜렷한 기억이 나의 예민한 마음을 괴롭히는 일시적 허상에 불과하다며 자꾸 지워 잊어 버릴려고 했습니다만...


마음속 늘 자랑스럽게 생각해온 전체 산악 세계에서 몇 안되는 탁월하디 탁월한 산악인이었기에, 그리고 산악인 학자이었기에, 늘 큰 위험을 감수하며 창조적이고 진보적인 최첨단의 등반의 길을 추구하였기에...


고 김창호 대장에 관한 좋은 블로그 글이 있어 링크해봅니다.


https://m.blog.naver.com/kimss777777/221323905476


그리고 그기에서 다음을 인용해봅니다.


"세계산악등반사에 없을 비상업주의적 등로주의자 알파인스타일 단독등반 최고의 거인...그리고 자신의 세계의 무수한 산맥과 고봉들에 대한 부단한 지리적 지질학적 지역문화적인 학술연구에..."


참 보람되고 가치있고 멋지디 멋진 인생을 사시다 간 분이었습니다.    

  • ?
    벗길 2018.10.15 12:27
    산악인의 선서

    산악인은
    무궁한 세계를 탐색한다.

    목적지에 이르기까지
    정열과 협동으로
    온갖 고난을 극복할 뿐
    언제나 절망도 포기도 없다.

    산악인은
    대 자연에 동화되어야 한다.
    아무런 속임도 꾸밈도 없이

    다만
    자유와 평화 사랑의
    참 세계를 향한
    행진이 있을 따름이다.

    1967년 9월 15일 노산 이은상
  • ?
    창꽃 2018.10.15 16:03
    화신 이요 결정체 이리라
    ...
  • profile
    창공 2018.10.15 18:40

    그날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왜 그렇게 험한 산을, 그것도 위험한 곳을 굳이 찾아 올랐을까요?

    제가 김창호 대장이었다면 어땠을까요? 
    이 뭐꼬? --- 오직 모를뿐.. (선불교의 화두)

  • profile
    동사 2018.10.15 22:27
    저도 잘은 모르지만 신문기사에 보니까 베이스 캠프에서 뜻하지 않은 기상이변으로 참변을 당했어요. 베이스 캠프가 해발 3500미터였는데 그 정도 높이에서의 사고는 참으로 드문일이라고 해요.
  • ?
    창꽃 2018.10.16 17:58

    인간의 독특한 면 중 하나가 '모험'을 하는거죠. 다양한 형태의 그리고 차원에서의.

    우리가 살고 있는 베이 에리아 전역에서 제일 높고 거리가 긴 산 중 하나인 Cone Peak 을 오른다든지, 왠만한 사람들은 2박 3일 백팩킹해서 하는 25+ 마일 Sea-to-Sky 를 당일 산행으로 해낸다든지.

    앞서 창공님의 'rhetorical' 한 질문은 인간 인생의 한 근본적인 문제를 touch 하는 중요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번 비극을 통해 그기에 대한 대답의 하나로서의 고찰을 "Mountain Journal" 발행인 이영준 선생님께서 잘 말씀해주셨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나는 그들이 왜 거기에 갔는지 궁금하지 않다. 그리고 왜 유래 없는 돌풍이 불었고 그들이 왜 돌아오지 못했는지에 대해서도"

    아래 링크된 원문을 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http://www.hani.co.kr/arti/sports/sports_general/865994.html#csidx8f75482c0963616954cb33f9a92b685

  • profile
    창공 2018.10.16 19:19

    기사 잘 읽어 보았습니다.

    왜 그들이 거기에 갔을까요?
    왜 그들은 일부러 그런 험한 산에 오르고 또 올랐을까요?
    라는

    질문은




    왜 사냐고
    묻는 것과 비슷하게 느껴집니다.

    김상용 시인의 시 "남으로 창을 내겠소"의 마지막 구절이 떠 오릅니다.

    "왜 사냐건 웃지요."

    왜 사냐고 물으면 왜 웃겠다는 걸까요.

    저한테 왜 사냐고 물으면

    "ONLY DON"T KNOW!!'
    오직 모를 뿐....


    물론,  이 대답도 원래는 제 게 아니고 빌려 온 것입니다. 

    옛날 선사들이 실존에 대한 물음에 대한 가르침을 줄 때 쓰던 화두 중의 하나입니다. 

    한국 불교를 처음 미국에 전파한 숭산 스님이 즐겨 쓰던 방법이기도 합니다. 

    오직 모를 뿐....

    저한테는, 이 말 즉슨, "걍 살지요"

    이 말 즉슨, "왜"의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의 문제라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럼,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여기에 대한 답은 각자 모두가 잘 알고 있을 거라고 봅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저 창공에 하얀 구름이 바람에 실려 가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홈페이지 새 단장 14 창공 2018.05.14 384
2294 정보 산행공지시 "찿아오시는길" 하이퍼 링크 거는 방법 2 보해 2018.11.10 186
2293 정보 11/9(금) Little Basin State Park Camping(1박) 3 아리송 2018.11.03 511
2292 알림 무협 소설가 김용 타계 4 동사 2018.10.30 329
2291 정보 월드클라스 만능세제 20 소라 2018.10.24 584
» 느낌 고 김창호 대장 6 창꽃 2018.10.15 516
2289 알림 스킵 일요산행, 10/07/2018 동사 2018.10.02 239
2288 알림 10/13/2018 산행 (음식 준비물 ) 1 Jamwa 2018.09.26 228
2287 알림 토요산행 (다정기), 09/15/2018... 동사 2018.09.10 284
2286 알림 만남 코랄 공연합니다. 3 file FAB 2018.09.06 214
2285 알림 Pinnacle East entrance trail 질문있어요 3 샛별 2018.09.01 1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0 Next
/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