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정보
2018.10.24 10:13

월드클라스 만능세제

조회 수 584 댓글 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생각이 복잡할 때나 만가지 일이 골로 갈때 흔히 사람들은 명상 혹은 음악감상을 한다.  

나는 클라식 한 취향과는 거리가 멀어 무조건 마구잡이 향단이 식 청소를 한다.  

명상은 결과물이 눈에 비치지 않아도 청소는 비록 단기간이 될지언정 보고 또 보고 

히죽거리며 웃을 수 있어서  좋다.  


보해님의 '닭다리 해프닝' 댓글을 보고 한참을 웃는다.  

주부들은 남편들이 모르는 우리만의 특수언어가 있는걸 모르신다.  

'달이 참 밝아요' 는 달빛의 강도를 말하지 않고 멜랑콜리한 감정상태를 뜻한다.  

여기에 '그럼 밤하늘에 달이 밝지 어둡나?' 라고 틀리지 않은 답변을 하신다면 

후에 '닭다리'로 환생한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옳은게 늘 옳지는 않은 

주부랭리쥐에 역행하는 발언이기 때문이다.  


집안을 정리하다 만가지 세제들을 모아본다.  

5단 책장 선반들을 채우고도 그라지 바닥을 한껏 메운다. 

종류도 어마어마하다.  Tile, Granite, 스텐레스, 욕조, 마루, 세라믹.... 숨이차다.  

다른 말은 죽어도 안들으면서 친절하신 상업주의 클리닝 세제 비지니스  회사들이 

선전하는 말엔 그 제품이 아니면 청소가 안되는 양 앞다투어 사들인다.  

 청소는 세제가 아닌 청소라는 움직임이 하는데도 말이다.  

세제회사들이 망하지 않는 이유는 우리의 공헌이 크다. 


세제들을 다 버리고 나니 공간이 생기고 숨통이 트인다.  

찌든 때를 제거하거나 기름/물 때를 없애는 세제기능의  원리는 너무나 간단하다.  

만능세제 하나 와 Granite counter top (그래닛은 산성을 피해야 오래도록 우아한 빛을 간직할 수 있다) 

청소세제를 소개하기로 한다.  늘 같이하고 함께해야 직성이 풀리는 유전자를 갖고 있는터라 

혹여 세제를 올리나 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나 남성 회원님들이라면 마누하님께 총애를 받으시고 

여성횐님들은 세제에 들이는 돈으로 삶의 질을 향상하는 라떼커피를 드시라는 의미에서... 


만능세제 (설겆이, 그래닛제외한 카운터 탑...)

1. 1 컵 베이킹 소다 (베이킹 파우더는 안됩니다 ㅎ)

2. 1컵 설겆이 세제 (개인적인 선호는 Palmolive 그담은 Dawn)

3. 0.5 컵 식초

4. 1컵 물. 

순서대로 섞어주시는게 중요합니다.  

1번과 2번을 섞으시면 걸죽한 페이스트가 되는데 여기에 식초를 조금씩 천천히 부어 알뜰이 실리콘 주걱으로 저어줍니다. 

미친듯한 거품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1-2분 지나면 거품은 사라집니다.  그러면 물을 부어 펌프에 담아 설겆이 용이나 

행주나 페이퍼 타올에 펌프해서 쓰시면 됩니다.  


저는 페이퍼 타올을 안에 있는 종이 심지를 거두어 내고 그릇이나 용기에 맞추어 칼로 자른다음 용기안에 넣고 

세제 용액을 부은 후 안에 있는 종이를 빼서 클리넥스처럼 어디나 닦아내는 wipe 으로 사용합니다.  


혹시 그래닛 카운터 탑 세제를 원하시면 

12 온즈 물

4 방울 식기세제

1/4 컵 Rubbing Alcohol 

레몬이나 오렌지 엣센샬 오일 (없으시면 패스하셔도 됩니다.) 

위에 재료들을 섞으셔서 보통 Spray bottle 에 넣고 사용하시면 되는데 

달라트리에서 스프레이통은 $1에 사실 수 있습니다. ^^ 


Happy Cleaning, everyone!! 

  • profile
    소라 2018.10.24 10:29
    한가지 더 ....
    세탁세제를 반으로 줄일수 있는 방법은 베이킹 소다를 넣어주는 일.
    거품이 많아야 잘 닦이는 듯 익숙해져 있는 분들이라면 거품이 많이
    나지 않는 만능세제 액을 많이 쓰실 필요가 없습니다.
    소다가 거품을 완전 줄이지만 효능에는 전혀 상관이 없고
    오히려 거품기를 제거하느라 사용되는 물을 많이 줄여 eco-friendly.
    설겆이를 해 보시면 윤기와 함께 '뽀득'거리는 소리가 날 겁니다.
  • profile
    아리송 2018.10.24 13:38
    소라님은 도대체 모르는게 없으세요. 정말로 울트라수퍼 소라야. 가끔씩 덜렁이는 것만 빼면.. 저한테도 좋은소식(?)이 있네요. 며칠 전 Apple에서 Job Offer를 받았슴.(6개월 Contractor직이고 Benefit도 없고 Pay도 형편없지만...거의 노예계약 수준의..) 제 인생 2막의 새로운 시작이 보이는거 같아서 일단 기분은 좋네요. 그 동안 무사안일주의로 나태하게 직장생활했던 제 자신을 탓하면서 새롭게 주어진 기회를 잘 살리기 위해서 죽기살기로 매달릴 예정임.(몇달동안 많이 성숙해진거 같슴.)
  • profile
    소라 2018.10.24 13:45
    아.... 리송님,
    듣던중 기쁘고 반가운 소식이네요.
    막다른 골목에 다다를때 도우시는 손길.
    울 엄마 말씀이 관에 들어갈때나 철이 든다는 말씀을 비춰본다면
    아리송님은 너무 진도가 빠른거네요. 나태가 아니고 철 떵어리 ㅎㅎ
    고마운 애플에서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사람이 되시길 기도해요.
    이렇게나마 소식을 접할 수 있어 너무 반갑구요. 홧팅!!!!!
    지금 당장 사과 한 입 베어 먹기로... ^^
  • profile
    보해 2018.10.24 15:38
    축하드립니다. 아리송님
    좋은 소식이네요.
  • profile
    창공 2018.10.24 18:16
    저도 축하 드립니다.
    그동안 마음 고생 많으셨습니다.
    앞으로 자주 뵐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 ?
    산천 2018.10.26 12:05
    으하하하, 드디어 좋은 소식이, 그것도 다들 선망하는 애플에서! 진심 축하드리고 자주 산행에서 뵙기를 바랍니다.
  • profile
    보해 2018.10.24 15:57
    소라님 글읽고 저도 한번 웃었습니다.
    어느듯 인생이 가끔은 주부(여자)들의 멜랑꼬리한 감정상태 에서 입으로 소리나는 단어그대로의 의미보다는 조금더 심오한 (???) 뜻이담겨 있다는것도 이나이에 학대받으며(??, ㅎㅎ) 연륜을 쌓다보니 가끔은 파악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애써외면하며 모른척하고 바로튀어나가 닭다리 12개 사다 바치는 정성으로 땜방할려고
    하는 그마음을 헤아려주지않고 않먹어 할땐
    "그래 묵지마" 하고 오기와 만용을 부려보는 그런 철없는 어른 아이네요.
    항상 소라님글애는 섬세한 부분을 글로 참잘표현하는 재능이 있는거 갇아 소라님 글읽곤 기끔 미소짓기도 합니다.
    청소에 도움되는 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한번 열심히 시도해봐야 되는데 웬지 저는 잘안될거 갇다는 느낌...
    결혼초에 빨래 시키길래 클로락스 한통 다부어넣고 빨래돌리거 난후 25년동안 빨래하란 소리 안하던데...
  • profile
    소라 2018.10.24 16:32

    푸하핫...
    뭐든 제가 다 해야하는 우주 중심축 병을 앓고 있는터라
    남편은 뭐든 시키지 않는 저 인데도 손님 맞을 준비에
    분주하다보니 손이 딸려 남편에게 양배추를 사오라고
    생전 처음 심부름을 시켰더니 양상치를 들고 들어오더이다.
    그 이후로 저도 20년 넘도록 암것도 안시켰었는데
    몇년전 맥주 몇잔 들어가고 난 후 지인과 나누는 얘기에 기암했습니다.

    "마누라가 뭘 시키면요, 대충 엉뚱한걸 집어 들고 오세요. 그럼 다신 심부름 안시킵니당."
    헐...

  • profile
    창공 2018.10.24 18:15

    청소하거나 요리 혹은 설겆이 할 때 명상의 효과가 있다는 거
    동감입니다.
    가끔 하기 싫을 때도 있지만 결국 하는 과정에 들어 서면
    생각보다 기분이 나아지고 또 하고 나면 효과도 더 크지요.

    주부들의 랭귀지를 몰라도 잘 사는 사람도  있는데

    좋은 일인지 나쁜 일인지 모르겠네요. ㅋ

  • profile
    소라 2018.10.25 08:11
    헤헤... 창공님,
    청소+요리+설겆이의 명상 효과를 터득하신 분은요
    득도의 경지인지라... 게다가 언어학자 이시니
    언어를 모르셔도 바로 세종대왕이지요.
  • profile
    돌... 2018.10.24 19:31
    역시 소라 마님께서 환생을 하시니 베이산악회가 활기가 넘치네요..아리송님 좋은소식 축하드립니다 ^^
  • profile
    아리송 2018.10.24 23:14
    감사 합니다. 아마도 지난 칠순기념산행에서 여러 회원님들의 기를 받은덕 이지 싶습니다.
  • profile
    크리스탈 2018.10.25 07:32
    아리송님 반갑습니다~ 기쁜소식 이네요.
    축하드리려요~~^^
  • profile
    소라 2018.10.25 08:07

    로즈님, 라떼양 평안하시죠?
    억겁의 환생을 반복한다 한들 돌님의 돌풍에 견주기나 할런지...
    반상회에 참석해도 될 지척에 사시는 분을 일년도 넘게, 그것도 타주 아리조나 에서 뵌게 전부라니요.
    활동이 너무 띄엄띄엄하시면 돌에서 자갈님 아니 모래알님 되실까봐 걱정이지요.
    로즈님 무침 너무 먹고 싶었는데... 엉엉

  • profile
    크리스탈 2018.10.25 07:29
    월드클래스 만능주부 소라님의 세제.
    만들어 써 보았습니다.
    정말 뽀드득 뽀드득 하고 광이 나요!
    감사합니다~~^^
  • profile
    소라 2018.10.25 08:16

    어린 사람중에 수정님만 한 살림꾼이 또 있을지가 의문.
    늘 후렴구처럼, 반복되는 레코드판처럼 하는 말이지만
    태양님이 전생에 이순신 장군 급이 아니셨을지...


  • profile
    동사 2018.10.25 08:35

    소라님, 세제에 대해선 잘 모르겠고요, 이번 주 일요일에 Achistaca Trail 갑니다. 본의 아니게(?) 여기 가신적 있죠?ㅋ 시간 되면 오세요. ㅎ


  • profile
    소라 2018.10.25 09:04
    아하... 아는 사람만 아는 아키스타카 트레일.
    전 가보았으니 본의아니게 선구자.
    근데 동사님, 마일 수 맞나요?
    23마일 아니고 고작 13마일?? ㅎㅎ
    참가하고 싶은 맘이야 세라토가 갭을 뒤덮지요.
    즐거운 산행 되세요.
  • profile
    동사 2018.10.25 09:27
    마일수가 너무 양에 안차시는 거죠? 다음 번엔 거리를 충분히 늘려 놓을테니 그 땐 꼭 오세요. ㅎㅎ
  • profile
    FAB 2018.10.27 09:37
    우리의 만능세제는 역시 빨랫비누가 아닌가 싶은데요.... 허연 빨랫비누 하나면 빨래뿐만 아니라, 볏짚으로 거품내설랑 냄비도 빡빡문질러서 닦아낼 수있고. 유사시엔 머리도 감고 했죠. 만능약은 아까징끼였고, 만능세제는 빨랫비누....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알림 홈페이지 새 단장 14 창공 2018.05.14 384
2294 정보 산행공지시 "찿아오시는길" 하이퍼 링크 거는 방법 2 보해 2018.11.10 186
2293 정보 11/9(금) Little Basin State Park Camping(1박) 3 아리송 2018.11.03 511
2292 알림 무협 소설가 김용 타계 4 동사 2018.10.30 329
» 정보 월드클라스 만능세제 20 소라 2018.10.24 584
2290 느낌 고 김창호 대장 6 창꽃 2018.10.15 516
2289 알림 스킵 일요산행, 10/07/2018 동사 2018.10.02 239
2288 알림 10/13/2018 산행 (음식 준비물 ) 1 Jamwa 2018.09.26 228
2287 알림 토요산행 (다정기), 09/15/2018... 동사 2018.09.10 284
2286 알림 만남 코랄 공연합니다. 3 file FAB 2018.09.06 214
2285 알림 Pinnacle East entrance trail 질문있어요 3 샛별 2018.09.01 1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0 Next
/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