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야기
2019.01.30 16:00

제가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조회 수 231 댓글 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제가 지난 몇일간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1800 이번주말까지 합의를 보지못하면 상당한 육체적 정신적 고통이 있을거란 협박을 당하고있어 

지난 몇일간 식은땀까지 흘리며 수면에 상당한 지장을 받고 있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습니다.


지난 일요일 Point Bonita 산행을 앞두고 제가 리드하는 산행이라 어차피 가는길 여러명 함께가면 좋겠다 싶어 

동사님을 비롯한 네분과 제차로 카풀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토요일 저녁 갇이 카풀할 제차를보니 이것저것 차안에 널부러진것들과 

지난몇주 비와 많이와 그런지 퀴퀴한 냄새도 났습니다

그래서 정리후 세탁실에보니 “Disinfective” “Ocean Breeze” 이런 레이블이 붙은 1 갤런 통이 보이길래 

차매트에 조금씩 부어보았습니다.


반통정도 여기저기 매트에 뿌리고난후 조금있어니 눈이 따가워지며 기침이 나기 시작합니다

아차싶어 1갤런통 뒤편에 붇어있는 조그만 글씨로된 레이블을 자세히 읽어보니 

물에 4oz타서 스프레이로 뿌려 딱으란 사용설명법이 나와있네요

이런 젠장, 진작좀 알려주지 ???


뭔가 잘못했단걸 깨닫고 매트를 꺼내 씻는 방법밖에 없단 판단이 들어 세탁기에 넣었습니다.


이살벌한 생존의 시장에 내팽겨진 제가 얼마나 알뜰하고 경제적인 사람입니까

세탁기에 넣고보니 반도안찹니다.

그라지에 널려있는 신발들  차트렁크에 나뒹구는 등산화

또한 나무늘보 아들을 사랑하는 미련한 곰탱이 아빠가 모처럼 아들신발까지 씻어주겠다며 더러워보이는 신발들은 

보이는데로 쓸어담아 세탁기에 넣어보았습니다.

한통가득인게 내가 모처럼 좋은일한다 싶은 뿌듯한 심정이었습니다.


25년전 결혼초 클로락스 반통넣고 빨래돌리고 난후 25년동안 빨래는 절대 손대지말라는 부탁아닌 명령을 받았었습니다.

그이후로 사실 세탁실을  거의 안갔던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자상한 가장이 올해부턴 개과천선하고 좀도움이 되리라 마음독하게 먹었습니다.

불현듯 전에 소라님이 알려주신 반짝반짝 빛나리 만능세제가 생각나네요.


나름대로의 비법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Tide 가루비누 2 (세탁기 한통 가득이라), 

혹시 가루가 잘안풀릴까 싶어 무슨 Tide Sport 인가 하는액체비누 1

소라님이 알려주신 비장의 Oxi Clean 반컵,  

주방에 레몬향 식기세척 비누가 보이길래 세탁하는 내용물이 내용물인만큼 상큼한 레몬향도 나라고 요것도 반컵.


찌든때 깨끗이 벗긴다 생각하고 Pre-wash, Extra Rinse, Hot/Hot Water, Sanitary 

요렇게  콤보로 버튼들을 선택해보니1시간 50 걸리네요. 오래도 걸리네요.


과감히  시작버튼 눌렀습니다.

1시간 30분쯤후에 세탁실 가보니 바닥에 비눗물이 흥건합니다

만능세제 제조비법이 잘못되었는지 거품들이 믿을만한 세탁기 제조회사 고국의 LG 기술력을 뿌리쳤네요.

거품이 삐져나와 바닥까지 흘려내렸네요. 할수없이 바닥딲고 거품이 기어나온거보면 아직 비누투성이일거라 짐작되 

똑갇은 콤보 버튼선택으로 한번 돌렸습니다.


2시간후 난리가 났습니다.

나무늘보 비명 들려왔습니다 누가 내신발들 이렇게 해놓았냐고..

그비명듣고 상황을 파악한 쌈닥도 비명을 지릅니다

누가 신발을 이렇게 세탁기에 넣어 세탁기가 흙투성이냐고.  그리고 세탁기에 이런 신발이랑 이런거 넣어놓은 정신나간 사람이 누구냐고


세탁기 필터가 막힌 모양입니다

그리고 3시간 세탁기내에서 사투를 벌인 아들이 아끼는 신발들 레이블도 떨어져 나간게 있고 또 요렇게 되어 버렸습니다.


신발.jpg


신발 레이블.jpg



 

사건을 정리하자고 협박성 제의 들어옵니다.

자기들은 내가 신발이랑 차매트 돌린 세탁기에 더이상 자기들 속옷이랑 빨래못하겠으니

세탁기 $1100,

정신적 피해 $500,

나무늘보의 신발 세켤레 재산상 피해 $200

합계 $1800 이번주말까지 합의 보잡니다.


제가 심각한 표현으로 말했습니다

이오빠가 말이다. 요즘 스트레스가 많고 정신적 물질적으로 좀힘들다


답이 돌아 옵니다

3개월 오라버니, 제가 오늘받은 정신적 충격과 물질적 손해는 더큽니다, 대책세우시죠?

변호사 비용 청구안하는것만해도 감사하게 생각하세요

그리고 이제부턴 세탁실이 옆에있는 그라지문으로 들어오지 마시고 현관문으로 나가고 들어오세요

그리고 이제부터 세탁실부근서 얼씬만 해봐라.. 썅


한숨쉬며 어디서부터 뭐가 잘못되었는지 생각을 정리하고자 그라지로 나갔습니다

근데 이넘의 차안에서는 아직도 독한 냄새가 나고 눈이 따갑습니다

나무늘보에게 $200 보상할 생각하니 억울했습니다

그래서 이놈 차안에 있는 방향제 훔쳤습니다

보상심리로 훔친 방향제를 내차안에 여기저기 아낌없이 마구 뿌리고 발라 보았습니다.


만능세제도 부작용을 일으켰는데  만능 방향제도 특이한 향을 냅니다

그리고 목과눈까지 따갑게 하는 부작용을 일으켰습니다.



일요일아침 동사님이 차타고 잠시후부터 기침을 합니다

속이 뜨끔했습니다

그날 괜시리 제가 선루프 운전내내 열고닫고 했던거 하늘 경치보라고 그런거 아닙니다

저도 냄새에 머리가 아팠고 기침도 났습니다. 그러나 기침은 애써 참았습니다

말도 못하고 왕복 2시간내내 고통받았을 네(동사님, 초록님, 바다님, 둘리님) 에게도 이글을 빌려 심심한 유감을 표합니다.

 

근데 저는 억울합니다.

이왕이면 좀더 깨끗한차 타고 싶었고,

오랫만에 아들놈 신발도 씻어주고 싶었고

스스로 독립심강한 가장이 되고싶어 세탁기도 돌렸고..

모든게 선의였는데

$1800 합의보자는 협박에 시달리고 있네요


아마 쌈닭이 작년에 찜해둔 ㅇㅇ 가방하나가 가격이 많이 올랐나 봅니다.


산행갈때마다 산속주유소는 크레딧카드 안받으니 캐시 필요하다 우겨서 타냈습니다.

"매주 레이크타호까지 산행가냐고..."

"크레딧카드 개스사용 내용 보면 아마 차가 백만마일 이상 달린거 갇은데 차는 잘달리느냐고..."

비장의 질문까지 받아가며 삥땅쳐 모은 자금인데


세탁기 중고가격으로, 정신적 피해보상 액수 낮춰서라도 합의 봐야 되나요?

혹시 누가 무료변론 해주는 기관 아나요???




*지난 한달간 그냥 좀 웃자고 글을 몇번 올렸습니다. 비록 씰데없는 글일망정 그냥 함께 읽고 미소짓자고 주책 부렸습니다.

제가 느낀 홈페이지 분위기는 뭔가 모르게 꼭 필요한 말만 하고 필요한 정보만 주고받아야하는 곳처럼 느껴졌습니다.

모두들 너무 조심스러워 합니다. 만약 그런 경향이 있다면 이유는 제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냥 저라도 조금 주책부려 보고 싶었습니다. 어떻게보면 시간낭비고 씰데없는것일지라도 홈페이지가 좀더 활성화 될수 있도록..

저는 작가 지망생이 아닙니다. 자주보는 얼굴들 보면 서로 웃자고..

양해바랄께요. 사실 저도 빨래하고 소키우느라 바쁩니다 ㅎㅎ.

  • profile
    FAB 2019.01.30 18:50
    아, 이거 눈팅만 하다가 더이상의 눈팅은 양심에 찔려서 자수헙니다..... $1,800 쏘시지요... 현금대신 멋있는 스피카루다가.... KEF LS50 강츄~~~
  • profile
    보해 2019.01.31 10:12
    아주 염장을 지르세요 ㅎㅎ
  • profile
    Aha 2019.01.30 20:02
    보해님 글 재밌습나다.
    좋은 저녁 사간 보내십시요.
    불현듯 fund raising이 떠오릅니다.
    ( 아이들이 car wash해서 fund raising하듯)

    '보해님 구하기'
    산행 참가 할때 마다 1불씩 내서 1800불 만드는 겁니다. ㅎㅎㅎ
  • profile
    보해 2019.01.31 10:14
    감동 받았습니다.
    과감한 추진력을 보여야 할때인거 갇습니다.
  • ?
    연꽃 2019.01.30 21:35
    보해님은 속쓰릴텐데 저는 한참 웃었습니다 저도 몇년전에 아이스박스 세탁기에 넣어서 ...새로 장만했어요
  • profile
    보해 2019.01.31 09:49
    아이스 박스를?
  • ?
    연꽃 2019.02.01 02:23
    쿨러백
  • profile
    보해 2019.02.01 07:39
    쿨러백? 세탁기? 새로 장만하신게?
  • ?
    연꽃 2019.02.01 08:30
    두가지 다 ㅠㅠㅠ
  • profile
    아리송 2019.01.31 05:32
    저도 신발은 세탁기에 넣어서 몇번 해봤는데..
    잼난글 잘 읽었습니다.
  • profile
    보해 2019.01.31 09:55
    세탁기는 뭐든 넣으 세탁하라고 만든게 세탁기 아닌가요? 다만 만능세제 제조시에는 화학적 분석이 선행되야할듯.
    LG 는 세탁기위에 "신발세탁금지" 라는 레이블을 붇여 출시하던지..
  • profile
    크리스탈 2019.01.31 06:42
    제가 모든 문제를 해결할 묘책을 한가지 알려드리자면요....

    'ㅇㅇ가방' 사서 턱 안겨드리면 앞으로 세탁기 아니라 자동차를 망가뜨리시더라도 비오는날 공차는 손홍민을 맘껏 보시게 되실줄로 아룁니다~
  • profile
    보해 2019.01.31 10:00
    어제도 손홍민 아시안게임서 돌아오자마자 한골 넣었습니다. 이극한 스트레스 상황서도 잠시 행복했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구입한 $100 이상 물품은 99% 환불 확율을 달리고 있습니다.
    그렇게 보는눈이 없냐고..
    "그래, 미련한 곰탱이라 그렇다 왜"
    Gift Receipt 는 왜 생겨가지고 ㅠㅠ
  • profile
    동사 2019.01.31 08:53
    보해님, 전 원래 잔 기침이 있었어요. ㅎㅎ
    그나 저나 이 사태를 원만히 해결하시 길 바래요. ㅎ
  • profile
    보해 2019.01.31 10:11
    이사태를 제가 원만히 해결못하면. 오히려고통받은 4분애게도 소송들어갈 가능성 있습니다. 차매트를 세탁하게 만든 원인 제공자로. 무료 변론 해 주실래요???
  • ?
    초록 2019.01.31 12:50
    일요산행에서 타게 된, 티끌 하나 없던 보해님의 차에 그런 사연이 있었네요. 너무 깨끗한 매트를 보고 신발을 벗고 타야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잠시 당황했었어요.
    안전하고 편하게 운전하시면서 제공해주신 카풀뿐만이 아니라, 차 안에서도 너무 쾌적하고 행복한 시간이 되도록 환경을 제공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선루프를 통해 보았던 아름다운 양떼구름은 아직도 제 눈앞에 아른거리구요. 저는 인공향을 좋아하지 않아 겨우 조금 바르는 로션조차 무향인데, 보해님 차에서 레몬향같은 방향제는 맡았지만 그리 힘들지는 않았답니다.
    오히려 너무 깨끗하고 차에서 보낸 시간이 쾌적하여 제 차를 타면서 반성을 했는데요. 차는 이동수단일 뿐이라고 생각해서 차 관리에 그리 관심 없었던 제가, 차 안에서 보내는 잠시의 시간마저도 행복을 느끼는 공간이 될 수 있다는 관점을 얻게 되었답니다!

    순간의 예쁜 생각이 가져온 원치 않은 결과에 대해 어찌 변론을 할 수 있을지, 파워포인트로 프리젠테이션이라도 해 볼 수 있을지, 방법을 같이 찾아봐야겠어요~
  • profile
    보해 2019.02.01 07:52
    갇은 하늘아래 살면서도 저는 뭉개구름이 떠있는지 양떼들이 거니는지 힌동안 모르고 살았네요. 저도 가끔은 하늘 양떼 숫자도 세는 감성을 가지고 싶습니다.
    순간의 예쁜생각으로 인한 결과가 아니라 매번 미련한 곰탱이의 행동이라 pp. 프레젠테이션 변론보단 막가파식 " 배째라" 가 이번엔 더통할지도 ㅎ.
  • profile
    소라 2019.01.31 12:40

    아이고 보해님...
    자꾸 이리 문제를 일으키시면 댁에서 곧 쫓겨나실듯요. ㅎㅎ
    때론 상식이려니... 하고 구체적인 양을 안적기도 하는데
    보해님 경우를 보니 정.확.하.게. 양을 적는게 참 중요하다 느껴집니다.

    운동화 사진이 이리 웃길줄을 정말 몰랐습니다 우헤헷...

    보해님 살리기용 답안이 다소 도움이 되시길.

  • profile
    보해 2019.02.01 07:56
    쫏아낼 기미가 보이면 저도 깡다구가 있고 평소 막가파답게 제가먼저 소주마시고 가출하여 산속들어가 텐트치고 "이제 모든걸 용서할때니 돌아만 다오" 를 기다릴려 하는데 문제는 10년이 될지 20년이 될지.. 영영 모든걸 용서 안하면 저는 어떻게 되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2 느낌 첫 눈에 반한 1 초록 2019.02.13 125
2321 정보 산행후기 댓글로 사진 올리기 file 창공 2019.02.12 69
2320 느낌 역시! 7 초록 2019.02.09 162
2319 정보 세상 쉽게 운동화 빠는법/ 꿀팁 home made air refresher 7 소라 2019.01.31 230
» 이야기 제가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19 file 보해 2019.01.30 231
2317 웃기 누가 잘못한 걸까요??? 12 보해 2019.01.28 188
2316 정보 2019 년 1 월 마일 11 file Jamwa 2019.01.28 126
2315 정보 당신의 혈관이 깨끗해야 하는 이유? 2 창공 2019.01.24 136
2314 이야기 2018 동사 산행기록 file 동사 2018.12.27 460
2313 인사 한국에서 인사드립니다 2 file 동사 2018.12.27 1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